경기 도중 몸싸움한 청소년 선수 사망에 충격

경기 도중 몸싸움한 청소년 선수 사망에 충격

최고관리자 0 126

ec6235acff3e4c6f5c06c403cb70c631_1685832617_1116.jpg




10대 청소년 선수들이 국제대회 도중 몸싸움을 하다가 사망하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영국 일간지 미러를 비롯한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언론들은 1일(한국시간) 독일의 JFC 베를린과 프랑스 리그2(2부)에 소속된 FC 메스의 청소년 선수들이 지난 주말 경기 도중 몸싸움을 벌이다가 독일 선수가 뇌 손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나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독일 매체 NW 뉴스에 따르면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메스와 베를린의 국제 청소년 토너먼트 경기가 끝난 뒤 16세의 메스 선수가 15세 베를린 선수의 머리와 목을 때려 심각한 뇌 손상을 입혔다. 이후 양 팀의 선수들이 집단 몸싸움을 벌이는 등 사태가 격화됐지만 머리와 목에 충격을 입은 선수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청소년 선수들이어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베를린 구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선수의 피해 사실을 알리고 쾌유를 빈다는 성명을 게재했지만 결국 선수는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이틀 만에 사망했다. 병원에 옮겨진 이후 뇌사 상태에 빠졌으며 사망하기 전에 장기를 기증할 수 있도록 생명 유지 장치에 의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메스 구단 역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경기가 끝난 뒤 이해할 수 없는 난투극이 벌어졌다.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먀 "독일 법무부가 사건을 담당하고 있다. 선수들을 비롯한 메스의 구단 전체가 이번 비극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짧게 상황을 전했다.

현재 가해자는 현재 독일 경찰의 조사를 받기 위해 구금되어 있다. 가해자는 피해자를 의도적으로 가격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몸싸움으로 인해 어린 선수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성인이 되지 않은 선수들에 대한 각별한 주의도 촉구된다.

실제로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도 한국과 온두라스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다비드 오초아가 의도적인 폭행을 저지르며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뉴욕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