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서 가장 높은 쓰레기장’…에베레스트에 무슨 일이?

‘세계서 가장 높은 쓰레기장’…에베레스트에 무슨 일이?

최고관리자 0 141

ec6235acff3e4c6f5c06c403cb70c631_1685832890_0496.jpg



▲ 셰르파 밍가 텐지는 최근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고발한 쓰레기가 가득한 에베레스트의 모습
 

전세계 산악인들에게는 '꿈의 산'인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해발 8849m)가 이제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쓰레기장'이라는 오명을 쓰고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유명 산악인들의 말을 빌어 에베레스트 등 히말라야가 쓰레기로 뒤덮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해는 에베레스트가 인간에게 정상을 허용한 지 70년이 된 뜻깊은 해다. 정확히 70년 전인 1953년 5월 29일 뉴질랜드 출신 등반가 에드먼드 힐러리와 셰르파 텐징 노르가이가 역사상 처음으로 에베레스트산 정상에 올랐다. 이후 네팔에는 에베레스트 정복을 목표로 하는 ‘히말라야 원정대’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는데, 반대로 수많은 등산객들이 이곳을 찾아와 버린 쓰레기가 그 시간만큼이나 겹겹히 쌓이는 좋지않은 결과도 낳았다.

최근 유명 셰르파를 비롯한 산악인들이 쓰레기들로 넘쳐나는 히말라야를 우려하는 입장을 줄줄이 내놓고 있다. 대표적으로 그간 9차례나 에베레스트를 오른 셰르파 밍가 텐지는 지난주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내가 본 것 중 가장 더러운 캠프'라는 내용의 영상으로 쓰레기로 가득찬 에베레스트의 상황을 고발했다.

그는 "에베레스트를 등반하는 과정에서 많은 텐트, 산소통, 그릇, 숟가락, 위생 패드 등 수많은 쓰레기를 보았다"면서 "심지어 등반대가 회사 로고를 자르고 텐트 등을 버리는 것을 여러 번 봐 너무나 슬펐다"며 탄식했다. 실제로 그가 올린 영상에는 쓰레기로 가득찬 산의 모습이 보이는데, 이곳이 진짜 에베레스트인지 믿기지 않을 정도다.

또한 미국의 유명 산악인인 가렛 메디슨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에베레스트에 찢어진 텐트와 음식 포장지, 빈 산소통들이 버려져 있다"면서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좋은 방법을 찾아야 하며 네팔 당국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네팔 당국 역시 에베레스트에 쌓이는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역부족인 상황이다. 매년 5월 29일을 ‘세계 에베레스트의 날’로 지정한 네팔 정부는 지난 2019년부터 히말라야 청소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실제로 2019년에는 11t, 2021년에는 27.6t의 쓰레기를 수거했으며 지난해에도 두달 간 모은 쓰레기 양이 무려 33.8t에 달했다. 또한 2014년 부터는 보증금 제도를 의무화해 등반팀으로부터 보증금 4000달러를 받은 뒤, 1인당 쓰레기 8㎏을 갖고 하산하면 보증금을 환급해주고 있지만 환급률은 절반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뉴욕모아 최신글